탕웨이, 아이유 향한 애정 "母와 닮아..딸 썸머도 좋아한다"(문명특급) [종합]

김나연 기자 / 입력 : 2024.06.14 18:16
  • 글자크기조절
image
탕웨이 아이유 / 사진=유튜브 채널 문명특급
배우 탕웨이가 가수 겸 배우 아이유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14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는 '탕웨이 하우스윗(How Sweet)? 당장 여보라고 부르고 싶을만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영화 '원더랜드'(감독 김태용)의 배우 탕웨이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탕웨이는 아이유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앞서 아이유는 자신의 SNS에 "뮤직비디오 후반부에 선배님께서 저를 안아주신 장면은 선배님의 애드리브였다. 그 순간 눈물이 핑 돌게 좋았다. 온종일 긴장되고 설레는 촬영이었다. 늘 좋아하겠다"며 탕웨이의 손 편지를 공유했다.

이에 대해 탕웨이는 "아이유에게 먼저 연락이 왔는데 저는 '아이유? 할게요'라고 했다. 저는 아이유가 좋다. 재능이나 연기, 성격 모든 것들이 좋다. 아이유는 귀엽고 예쁘다"고 애정을 표현했다.

'Shh..' 뮤직비디오에서 아이유는 탕웨이의 어머니 역할을 맡았고, 탕웨이는 "아이유 씨가 저를 쳐다보고 있는데 너무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눈이었다. 그 눈을 보고 그냥 바로 안고 싶었다. 아이유 씨 눈이 유죄"라며 "(아이유가) 뒤돌아 있다가 딱 돌았는데 순간적으로 엄마 얼굴이 보였다. 집에 돌아가서 옛날 사진을 다 봤다. 엄마의 젊을 적 사진을 봤는데 진짜 (아이유와) 엄마 눈이 너무 비슷했다. 두 사람의 이미지가 중첩되면서 너무 닮았다고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엄마가 연극배우였다. 배우를 계속 했다면 아주 밝은 별처럼 반짝이는 빛을 발하고 계셨을 것"이라고 그리운 마음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뮤직비디오를 찍으면서 너무 좋았다. 많은 걸 생각하고 돌이켜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탕웨이는 아이유에게 전한 편지에서 "'그녀와 눈동자가 닮은 그녀의 엄마'란 가사를 들은 순간 마음속에서 어떤 울림이 있었다. 그동안 스스로 한 번도 생각해 보지 못했던 것이었다. 아이가 태어나고 엄마가 되면서 엄마들은 항상 내 아이의 눈이 나와 정말 닮았는지 골몰해도 내가 내 엄마와 닮은 데가 있는지는 생각해보지 않았다. 그래서 그 순간 엄마의 얼굴과 내 얼굴을 맞붙여 오래오래 보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그는 "남편이 번역을 도와줬다. 손 편지를 쓰는 게 그림 그리는 기분이었다. 위에 올려놓고 하나씩 베껴 쓰다가 다시 쓰고

'아이유 씨가 이걸 알아보겠지'하는 기쁜 마음으로 썼다. 저는 표현이 더딘 편이라서 현장에서의 느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몰랐다. 촬영이 끝나고 어느 정도 지나고 나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탕웨이는 딸 썸머가 아이유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그는 녹화 중 남편인 김태용 감독에게 전화를 걸어 썸머가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요청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기자 프로필
김나연 | ny0119@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김나연입니다. 항상 노력하고, 한 발 더 앞서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