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세' 최지우, 둘째 권유에 "체력 안 돼..낳으면 지팡이 짚을 수도" [스타이슈] (슈돌)

최혜진 기자 / 입력 : 2024.06.16 22:43
  • 글자크기조절
image
최지우, 안영미/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서 최지우가 둘째 임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슈돌'에서는 새로운 MC로 최지우가 합류했다.


이날 최지우는 4세 딸을 양육 중인 근황을 밝혔다. 그는 "아이가 아직 어리니까 삶에 집착이 생긴다"며 엄마가 된 후 생긴 변화를 설명했다. 이어 "아기가 아직 어리니까 아기와 함께 오래 살아야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MC 안영미는 최지우의 말에 공감했다. 그는 "내가 살지 않으면 아이를 케어할 수 없어 요즘에 밥 두 공기씩 먹는다"며 "우리 아들이 열 살 되면 나는 쉰"이라고 말했다.

또한 안영미는 "둘째를 낳고 싶어서 이제 늦은 거 아닌가 했는데 언니 기사를 보고 할 수 있다 (생각했다)"고 했다.


이어 안영미는 최지우에게 "할 수 있다"며 둘째를 권유했다. 그러나 최지우는 "체력이 이젠 안 된다. 나도 살아야 하지 않겠냐"고 답했다.

또한 최지우는 "속은 다 곯았다"며 "4년 만에 복귀한 건데, 다시 들어갔다 나오면 지팡이 짚고 나올 수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최지우는 1975년생으로 올해 만 나이 49세다. 그는 지난 2018년 9살 연하인 IT업계 종사자와 결혼했다. 이후 2020년 첫 딸을 품에 안았다.
기자 프로필
최혜진 | hj_6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2팀 최혜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