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남동생' 여진구 "입대? 풀려있는 숙제!" [인터뷰③]

종로구=김나라 기자 / 입력 : 2024.06.17 12:27
  • 글자크기조절
image
여진구 /사진=㈜키다리스튜디오, 소니픽쳐스
'국민 남동생' 여진구(26)가 군 입대 계획을 언급했다.

여진구는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스타뉴스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는 21일 새 영화 '하이재킹'(감독 김성한) 개봉을 앞두고 자리를 마련,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이날 여진구는 "벌써 데뷔 20년 차가 됐는데, 시간이 참 빠르다는 생각이 든다"라면서 "사실 실질적으로 연기자라고 생각한 게 14세 때부터였으니 완전 20년 차라는 생각은 안 하고 있다"라고 겸손하게 얘기했다.

그러면서 그는 입대 계획을 묻는 말에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 두진 않았으나 당연히 가야 한다는 생각이다. 풀지 못한 숙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제가 할 수 있는 게 없는, 풀려있는 숙제다. 무조건 가야 하지 않나"라고 호탕하게 답했다.

여진구는 "개인적으로 가고 싶은 부대도 있다"면서 "정해진 건 없지만 내년이 마지노선이라는 생각에 이렇게 된 김에 가기 전까지 다양하게 준비해서 팬분들을 만나고 싶다"라고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하이재킹'은 1971년 대한민국 상공, 여객기가 공중 납치되면서 벌어지는 극한의 상황을 담은 영화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