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지지 않겠다" 조우종, 바프 도전..'KBS 후배' 전현무 폭풍 견제 [동상이몽]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4.06.17 14:2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KBS 아나운서 출신 조우종이 후배 전현무를 따라잡기 위해 '바디 프로필' 도전에 나선다.

17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조우종의 인생 최초 '바디 프로필' 도전기가 그려진다.


최근 조우종은 "파리 올림픽 중계를 맡게 됐다"며 "국가대표의 마음으로 바디 프로필을 찍기로 했다"고 깜짝 선언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들은 MC들은 올림픽 중계에서 바디 프로필로 이어지는 조우종의 맥락 없는 토크에 "흐름이 이상하다"며 의아해했고, MC 서장훈은 최근 바디 프로필로 화제가 된 전현무를 언급하며 "의식한 거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조우종은 "전현무에 뒤지지 않겠다"며 본심을 드러냈고 'KBS 후배' 전현무를 일방적으로 견제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한 조우종의 바디 프로필 도전 선언 전말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이어 조우종은 '2주 벼락치기 바디 프로필'을 위해 고강도 근력 운동으로 알려진 '스턴트 치어리딩'까지 감행해 눈길을 끌었다. 덤블링부터 공중 묘기까지 '국가대표급 고난도 기술 훈련'에도 조우종은 '라이벌' 전현무를 따라잡기 위해 '반백살 투혼'을 이어가 짠내를 자아냈다.


그러나 순조롭던 조우종의 '바프 도전기'에 위기가 찾아왔는데 남편과 함께 치어리딩을 배우던 아내 정다은은 '4m 높이'에서 무리수를 시도해 지켜보던 이들도 오금을 저리게 했다. 이를 본 조우종은 아내를 위해 몸을 내던진 후 외마디 비명과 함께 쓰러져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한편 정다은은 남편 조우종의 복근 중간 점검에 나섰다. 갖은 위기 속에서도 '바프 준비'를 이어오던 조우종의 복근이 최초 공개되자, 지켜보던 출연자들은 "박재범 느낌 난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러나 조우종은 "나잇살이 안 빠진다"며 만족하지 못한 모습을 보였는데, 결국 바디 프로필 촬영 당일 자신감 없는 모습으로 나타난 조우종은 촬영 직전까지 근력 운동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본 촬영이 시작되자 MC들은 "복근이 풀린 거 아니냐"며 중간 점검 후 사라진 근육에 의문을 드러냈다. 과연 조우종은 생애 첫 바디 프로필 도전에 성공해 전현무의 화제성을 따라잡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17일 오후 10시 10분 방송.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