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은 이븐이다..180도 바뀐 청량美로 '서머돌' 정조준 [스타현장][종합]

예스24라이브홀=이승훈 기자 / 입력 : 2024.06.17 15:1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보이 그룹 이븐(EVNNE)이 올 여름을 책임진다.

이븐(케이타, 박한빈, 이정현, 유승언, 지윤서, 문정현, 박지후)은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세 번째 미니앨범 'RIDE or DI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리더 케이타는 "빠르게 컴백할 수 있게 돼서 너무 감사한 마음이다. 엄청 열심히 준비했다. 우리의 열정과 에너지를 가득 담은 앨범이니까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이어 박한빈은 "저번 앨범과 다르게 180도 달라진 청량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앞으로 청량하고 에너지 넘치는 무대 많이 보여드리겠다"라며 '청량돌'의 탄생을 예고했다.

image
이븐 케이타 /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image
이븐 문정현 /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RIDE or DIE'는 '끝까지 함께할 사이'라는 믿음과 충성의 의미가 담긴 메시지를 강렬하게 담은 신보로 넘치는 청량미에 강렬함을 한 스푼 얹은 여름 소년의 싱그러운 모습을 녹여냈다.

타이틀곡 'Badder Love'는 한여름의 무더위를 날리는 이지리스닝 템포에 청량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트랙이다. '후회 없이 너에게 가로질러 가겠다'는 이븐만의 저돌적인 모습이 곡의 리드미컬함과 경쾌한 생동감으로 표현됐다. 제주도를 배경으로 촬영된 'Badder Love' 뮤직비디오 분위기도 이븐 특유의 청량한 매력과 하이틴 에너지가 가득 담겨 청춘 영화 같은 풋풋함과 아름다움을 선사한다.

문정현은 이븐만의 청량함을 자랑했다. 그는 "또래 소년 같은 모습이 우리만의 매력이다. 무대 위에서 보여주는 생동감과 에너지 넘치는 모습, 멤버들의 표정을 잘 지켜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자연스러우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을 잘 보여드리려고 연습을 열심히 했다. 선을 딱딱 뻗으면서 파워풀한 느낌도 열심히 준비했다"라며 무대 관전 포인트를 설명했다.

image
이븐 박한빈 /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image
이븐 이정현 /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이븐은 '배더 러브'를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이유도 털어놨다. 지윤서는 "이번 앨범을 통해 새로운 모습은 물론, 우리의 편안하고 청량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수많은 곡들이 있었는데 그중 '배더 러브'가 우리가 이번에 보여드리려고 한 모습과 매력들을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선정하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박지후는 "표정이 특히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안무하면서 표정과 시선 처리 등에 신경을 많이 썼다"라며 특별히 중점을 둔 부분을 전했다. 문정현 또한 "1, 2집과는 싹 다른 스타일링, 의상도 교체해서 청량미 있게 준비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븐은 데뷔 후 처음으로 여름에 컴백하는 만큼 청량함을 새 앨범 콘셉트로 선택했다. 사실 이븐뿐 아니라 같은 날 라이즈는 물론, 다음주에 투어스도 청량 콘셉트로 컴백하면서 보이 그룹 여름 대전이 펼쳐지는 상황.

이와 관련해 유승언은 "라이즈 선배님도, 투어스 후배님도, 우리와 비슷한 시기에 데뷔를 해서 컴백 축하드린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이븐만의 청량함은 귀엽거나, 사랑스럽거나, 열정이 넘치거나, 여름에 어울리는, 에너지와 진정성, 열정을 중점으로 둔 매력이라고 생각한다"라며 타 아이돌과 다른 이븐만의 청량함을 자랑했다.

image
이븐 지윤서 /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image
이븐 박지후 /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image
이븐 유승언 /사진=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특히 유승언은 "지난 앨범을 통해 음악 방송 1등이라는 멋진 경험을 했는데 이번에도 열심히 해서 꼭 1등을 하면 너무 좋을 것 같다. 음악 방송뿐 아니라 다양한 예능에도 출연해보고 싶다. 저번에는 음악 스트리밍 차트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이번 곡도 좋은 만큼 스트리밍 사이트에서도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염원했다.

문정현은 "여름에 처음으로 활동을 시작하는데 그래서인지 '여름을 한껏 담아낸 이븐', '청량함을 한껏 뽐낸 이븐'이라는 타이틀도 가져보면 좋을 것 같다", 지윤서는 "'청량돌'이라는 수식어가 따라와준다면 너무 좋을 것 같다"라고 소망했다.

이븐의 세 번째 미니앨범 'RIDE or DIE'는 1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기자 프로필
이승훈 | hunnie@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연예 2팀 이승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