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수사단' 이용진 "정종연PD=예능계의 봉준호..시나리오 기다렸다"

마포=한해선 기자 / 입력 : 2024.06.18 11:31
  • 글자크기조절
image
코미디언 이용진이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6.18 /사진=이동훈


정종연PD의 새 추리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이 베일을 벗었다.

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 나루 볼룸에서 넷플릭스 웹예능 '미스터리 수사단'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정종연PD, 이용진, 존박, 이은지, 혜리, 김도훈, 카리나가 참석했다.


이용진은 '미스터리 수사단' 출연 이유로 "워낙 '대탈출'을 좋아했다. 어떻게 봉준호 감독님의 작품에 출연하지 않겠냐. 계속 시나리오를 기다렸다. 워낙 이쪽 장르에 독보적이지 않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존박도 "저도 비슷하다. 제가 출연하는 방송은 재미있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정종연PD의) 이전 예능을 잘 봤다"라고 말했다. '방송국 놈들 괜찮았냐'라는 질문에 그는 "기대 이상으로 즐거웠고 짧게 끝난 게 아쉬울 정도로 다음 시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image
/사진=넷플릭스



이은지는 "어떤 프로그램인지 경험해보고 싶었다. 막상 해보니 과몰입이 저절로 되는 세트가 매력적이었다. 빠져들 수밖에 없는 스토리라인이 흥미로웠다"라고 말했다.

김도훈은 "당연히 훌륭한 PD님과 아티스트와 함께 해보고 싶었다. 평소에 도전하는 걸 좋아하는데 이 프로그램의 시놉시스도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걸 파헤쳐간다는 것이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고 했다.

'미스터리 수사단'은 이용진, 존박, 이은지, 이혜리, 김도훈, 카리나가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기묘한 사건들을 추적하고 해결하는 어드벤처 추리 예능. 18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기자 프로필
한해선 | hhs422@mtstar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뉴스 가요방송부 연예 3팀 한해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