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캔들' 어린 한보름, 계모 한채영 피해 자발적 보육원行 [별별TV]

정은채 기자 / 입력 : 2024.06.19 20:45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스캔들' 방송화면 캡쳐


배우 조은솔이 자발적으로 보육원 행을 선택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스캔들' 3회에서는 문경숙(한채영 분)이 민태창(이병준 분)과 공모해 백동호(최령 분)를 살해한 장면을 딸 백설아(조은솔 분)이 목격한 장면이 그려졌다.


문경숙과 민태창이 백동호를 살해하고 의사를 매수해 백동호의 사망 원인을 심장 마비로 진단케한 날 밤, 백설아는 부친 백동호가 죽은 침대 밑에서 모든 상황을 목격하고 있었다.

민태창이 문경숙에게 "애들은 잘 자고 있겠지? 백 원장 딸도?"라고 했으나 문경숙은 "내가 아까 다 확인했다"라며 민태창을 안심시켰다. 비극적인 부친의 죽음을 목격한 백설아는 이후 실어증에 빠졌다.

한편, 백설아는 민태창과 문경숙의 대화를 엿듣다가 두 사람이 백동호의 재산을 탈취하기 위해 사기 결혼했단 사실을 알게 됐다. 뿐만 아니라 문경숙이 "설아가 골칫거리다. 이럴 줄 알았으면 백 원장이랑 같이 없앨 걸 그랬어"라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이후 신원에 위협을 느낀 백설아는 가출을 결심, 자발적으로 보육원 행을 선택했다.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