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 구성환, 얼굴에 침 맞는 '겁쟁이 구씨'..순식간에 '딥슬립' [나혼산]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4.06.21 09:0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에서 배우 구성환이 한의원에서 침을 맞으며 엄살을 떨더니 언제 그랬냐는 듯 순식간에 깊은 잠에 빠진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유발한다.

21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강지희·박수빈·이경은)에서는 한의원에서 침을 맞는 구성환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구성환은 "한 달 전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큰 사고가 났었다"며 쉬는 날마다 한의원을 찾는다고 전한다. 그는 "낭떠러지로 심하게 굴렀지만, 낙법으로 떨어졌기 때문에 그나마 이 정도만 다친 것"이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한의사와 상담을 하던 그는 갑자기 목이 메여 말을 잇지 못한다. 두 볼이 빵빵한 구성환의 모습이 눈길을 모으는 가운데, 긴급히 고개를 돌려 오물거리는 그와 애써 눈빛을 피하는 한의사. 두 사람 사이에 뜻하지 않게 '웃참'(웃음참기) 대결이 펼쳐졌다고 해 도대체 무슨 일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구성환이 긴장한 모습으로 한의원 침대에 누워 침을 맞는 모습이 이어진다. 침을 맞기 직전이 가장 무섭다는 '겁쟁이 구씨' 구성환은 한의사가 침을 놓을 때마다 "아파, 아파"라며 입술을 부르르 떠는가 하면 한의사의 가운을 부여잡는다. 그런 가운데 얼굴에 침을 맞은 채로 순식간에 코까지 골며 깊게 잠든 구성한의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끈다.


이어 구성환은 자주 찾는 단골 시장으로 향한다. '고기러버' 구성환은 '찐' 단골 정육점을 방문해 사장님과 담소를 나눈다. "백화점보다 고깃집 오는 게 더 좋아"라며 소소한 행복을 느끼는 구성환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미소를 유발할 예정이다. 2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