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보람 동생 우람, 디유닛 데뷔 앞서 팬미팅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2.06.25 20:17 / 조회 : 4896
  • 글자크기조절
image
디유닛


티아라 보람의 동생 '우람 걸그룹' 디유닛이 데뷔 전 팬들과 함께 깜짝 팬미팅을 연다.

우람은 30일 오후 6시 서울 청담동 크라제버거에서 30여명의 팬들과 만난다. 비록 소규모의 팬 미팅이지만, 디유닛 멤버들은 데뷔 전 팬들과 만남을 갖고 정식 활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2년 전부터 본격적인 가수 데뷔를 준비했던 우람은 당시 보람의 동생이라는 이유로 팬클럽이 결성됐다. 이후 가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준비했던 우람의 모습을 지지하는 팬들이 늘어 현재 300여 명이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이 카페(제라니움)에 적극적으로 활동하는 팬들은 100여명. 이 중 팬클럽 회원 30여명을 선착순으로 추첨해 함께 음식도 먹으면서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이번 팬미팅에는 디유닛의 수진과 유진도 참여한다. 제라니움 카페 회원들은 디유닛 데뷔와 함께 카페명도 바꿀 예정이다.

한편 디유닛은 오는 8월 초 데뷔를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