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떡칠녀 등장에 시청자 경악 "일주일에 한번 씻어"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06.27 13:47 / 조회 : 4118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tvN '화성인 바이러스'>


'화장떡칠녀'의 등장에 시청자들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화성인 바이러스'에는 지난 3년동안 화장을 지우지 않고 덧칠만 해왔다고 밝힌 일명 '화장떡칠녀'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화장떡칠녀는 화장을 지우지 않는 이유에 대해 "물이 싫다. 높은 곳보다 물에 들어가는 게 더 싫다"며 물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이어 화장떡칠녀는 자신이 씻는 방법과 관련해 "머리와 목욕은 일주일에 한 번씩 어버이날 같은 기념일에만 씻는다. 이는 이틀에 한 번 닦고, 대체로 껌을 씹는다"고 말해 MC들을 경악케 했다.

화장떡칠녀의 상태를 좀 더 자세히 알기 위해 피부전문의가 등장해 전반적인 상태를 점검했고, 이 과정에서 그녀는 화장을 지운 얼굴과 안 지운 얼굴이 확연한 차이를 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화장떡칠녀는 자신의 피부관리 비법으로 '소주미스트'를 사용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