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 경찰청 내부 동조자 정체 드러났다 '충격'

노형연 인턴기자 / 입력 : 2012.06.28 23:33 / 조회 : 10037
  • 글자크기조절
image
ⓒSBS '유령'


'유령'의 권해효가 경찰청 내부 동조자로 밝혀졌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극 ‘유령’에서 박기영(소지섭 분)은 남상원 대표가 죽기 전 진범을 잡을 수 있는 증거가 담긴 노트북을 김우현(소지섭 분)에게 보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에 박기영은 노트북을 찾기 위해 유강미(이연희 분)와 고군분투한다.

유강미는 남상원 대표가 다니던 골프장으로 가 전담 캐디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한영석(권해효 분)이 사전에 방문했던 사실을 알게 된다.

수사망을 좁혀가던 중 박기영은 우연히 길에서 한영석를 만난다. 한영석은 "수상 중이었다"라며 "요새 부드러워졌는데 보기 좋다"라고 말하며 능글스럽게 퇴장한다.

박기영은 사건 당일 남상원 대표의 행적을 역 추적해 노트북을 둔 장소를 알게되 찾으러 갔지만 이미 누군가가 가져갔다는 소식을 접한다.

박기영은 순간적으로 김우현이 죽기 전 경찰청 안에 내부 동조자가 있다고 말한 것을 기억한다.

박기영의 예상대로 한영석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단둘이 조현민(엄기준 분)과 만나며 앞으로의 반전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