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려욱, 뽀글머리+찢어진 바지..'이승철 빙의'

김성희 기자 / 입력 : 2012.06.30 19:06 / 조회 : 618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불후의 명곡 캡쳐


그룹 슈퍼주니어 려욱이 폭풍 댄스를 선보였다.

려욱은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 작곡가 윤일상 특집에서 펑키한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려욱은 첫 번째로 무대에 올라 지난 1996년 발표된 이승철의 '오늘도 난'을 원곡의 댄스가 아닌 펑키한 분위기로 편곡했다. 외형적인 모습도 그동안 차분한 이미지의 려욱이 아닌 과감한 의상과 화려한 안무를 선보였다.

특히 곡 중간 관객들에게 박수를 유도하는 등 다양한 호응을 이끌어내 분위기를 한껏 띄웠다. 그러나 려욱은 두 번째로 무대에 오른 소냐가 영턱스 클럽의 '정'으로 343표를 획득하면서 패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홍경민, 케이윌, 슈퍼주니어 려욱, 노을, 울랄라세션 등 총 7팀이 출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