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연, 심경고백 "자살설에 해명할 방법 없었다"

이준엽 기자 / 입력 : 2012.07.05 09:49 / 조회 : 5183
  • 글자크기조절
image


가수 채연이 과거 자살설이 퍼졌을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는 연예인들의 '대한민국 스타들의 불편한 인증샷'에 대해 조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채연은 "중국 활동을 하던 중 집에 있던 제가 자살을 했고, 그걸 매니저가 발견했다는 내용이 중국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채연은 "놀란 가족들에게서 전화가 계속 오더라. 심지어 어머니는 울면서 전화를 했었다"며 "(당시 자살설에 대해) 해명할 방법이 없었다. 그래서 SNS에 밝게 웃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채연은 콧등에 있는 점의 위치를 해명하기 위해서도 인증샷을 올렸던 경험을 전하며 고충을 토로했다.

앞서 채연은 지난 4월 우울증으로 자살을 시도했다는 내용이 중국의 한 인터넷매체를 통해 보도됐으나, 이는 현지 악플러들이 퍼트린 소문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위암 4기 투병중인 그룹 울랄라세션의 리더 임윤택이 자신의 병에 관련된 루머를 해명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