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셰코' 오보아, 공공의 적? 男도전자들 "최악" 혹평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2.07.05 09:56 / 조회 : 4872
  • 글자크기조절
image
오보아(위)와 '마셰코' 남성 도전자들 <사진=올'리브>


케이블채널 올'리브 요리 오디션프로그램 '마스터셰프 코리아'(이하 '마셰코')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여성 도전자 오보아(28)가 '악녀' 캐릭터로 이미지가 굳어지며 남성 도전자들 사이에서 공공의 적으로 떠올랐다.

5일 올'리브에 따르면 오는 6일 방송되는 '마셰코' 11회에서 서문기가 최악의 요리에 오보아를 지목하고, 박준우가 오보아의 창의성 부족을 지적하는 등 도전자 중 일부가 오보아에 대한 반감을 감추지 않고 드러낸다.

이번 회에서는 오보아를 비롯해 김승민(42), 김태욱(27), 박준우(30), 서문기(22), 유동율(40) 등 6인이 준결승 진출을 놓고 치열하게 격돌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준결승을 향한 마지막 관문이라는 극도의 스트레스에 한껏 날카로워진 도전자들이 예민한 기색을 감추지 않으며 다른 도전자에 대해 가차 없이 발언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도 치열한 경쟁이 펼쳐진다.

또 이번 회에서는 특이하게도 최악의 요리를 뽑지 않아 눈길을 끌 예정이다. 합숙과 클래스를 통해 일취월장한 도전자들의 실력에 감탄한 심사위원들이 최악의 요리를 선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일부 도전자들 사이에서는 이에 대한 반발이 일어나기도 했다.

특히 서문기는 최악의 요리가 분명히 있었다며 "보아 누나가 죽을 쒔다(미션 음식을 망쳤다)"고 토로했다. 이어진 후반 탈락 미션에서도 서문기는 오보아의 요리를 보고 "'마셰코'에서 만들만한 요리가 아니지 않냐"고 혹평했다.

다른 도전자들 또한 이와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박준우는 오보아의 요리를 보고 "보아가 배운 걸 따라 하는 건 참 잘하는데 창의성을 발휘하는 면에서는 부족하다"고 꼬집었으며, 김승민 또한 "창의적이지 않다"며 동조했다.

한편 오보아는 지난 9회에서 영리한 재료 배분으로 김미화와 윤아름을 동시 탈락시키고 '악녀'란 별칭을 얻게 됐다. 10회에서는 자신이 이끌었던 팀의 패배와 팀원들의 탈락으로 '리더십 부재'와 '오보아의 저주'란 말까지 얻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