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김희선, 숨 멎은 이민호에 울며 '심폐소생술'

고소화 인턴기자 / 입력 : 2012.08.27 23:02 / 조회 : 7989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면캡처= SBS 월화드라마'신의'>


'신의' 김희선이 의식불명 중 심장이 멎은 이민호를 위해 눈물을 흘리며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신의'에서 유은수(김희선 분)는 자신의 칼에 찔려 패혈증으로 의식을 잃은 최영(이민호 분)을 보살피다 갑자기 최영의 심장이 멎자 울면서 심폐소생술을 시행해 가까스로 심장을 다시 뛰게 했다.

유은수는 깨어날 기미가 없는 최영 옆에 앉아 "살고 싶지 않은 거야? 나도 그럴 때가 있어"라며 "하지만 다들 그렇게 악착같이 살아"라고 혼잣말을 했다.

잠시 후 최영의 심장이 멎어 유은수는 눈물을 흘리며 "여기 붙어있으면 나를 지켜준다며, 왜 이러는거야"라며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그러자 최영의 심박 수가 다시 정상으로 돌아왔고 유은수는 안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노국공주가 공민왕을 향한 애절한 사랑을 드러내는 장면 등이 그려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