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늘 성공하던 20대..그땐 열정 없었다"

박영웅 기자 / 입력 : 2012.09.14 15:13 / 조회 : 2225
  • 글자크기조절
image
윤종신 <사진제공=프레인>


가수 윤종신이 지난 20대를 돌아보며 열정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윤종신은 지난 12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열린 삼성그룹 '열정樂서' 강연에 나서 "별다른 노력 없이 성공가도를 달리던 20대에는 열정이 없었던 것 같다"며 "오히려 얻은 것을 전부 잃고 난 30대가 돼서야 열정이란 게 생겼다"고 밝혔다.

대학 시절 우연히 학교 가요제에 나간 윤종신이 015B의 객원가수로 데뷔한 후 성공가도를 달렸던 자신의 20대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기획사 돌아다니며 오디션을 본 적도 없고, 언더그라운드 무대에서 공연하는 일명 '바닥 뮤지션' 생활도 한 적이 없다. 음악에 대한 열정보다는 운 좋게 풀린 시절이었다"고 떠올렸다.

당시 윤종신은 "군 제대 후 직접 기획사를 차려 앨범을 출시했지만 오히려 20대 시절에 벌었던 돈을 모두 날리고 빚까지 생겼다"고 고백했다. 30대 후반까지 계속 고전을 면치 못하자 예능 프로그램에서 돌파구를 찾기로 결심한 윤종신은 결국 특유의 끈기로 노력했고, 결국 '예능 늦둥이'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승승장구하게 됐다.

윤종신은 "열정에는 적당한 나이가 없다"며 20~30대의 실패에 좌절하지 말고, 꾸준히 노력하면 그 대가는 늦게라도 반드시 찾아온다고 조언, 강연을 마무리했다.

다음 '열정樂서'는 18일 오후 6시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열리며 김난도 서울대 교수, 삼성카드 최치훈 사장, 역도 선수 장미란 등이 강연자로 나선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