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새끼' 김준구·조지환, 곽경택 제작사와 계약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09.27 16:38 / 조회 : 211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김준구(왼쪽) 조지환 ⓒ이동훈 기자


'미운 오리 새끼'의 김준구와 조지환이 곽경택 감독과 한 배를 탔다.

27일 영화제작사 트리니티 엔터테인먼트는 스타뉴스에 "최근 김준구와 조지환이 트리니티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트리니티 엔테인먼트는 곽경택 감독이 몸담고 있는 영화 제작사로 최근 '미운 오리 새끼'를 제작했다.

조지환과 김준구는 SBS 오디션 프로그램 '기적의 오디션'으로 곽경택 감독과 인연을 맺어 '미운 오리 새끼'에 주인공 낙만과 중대장 역으로 출연했다. 소속사 없이 활동하던 두 사람은 트리니티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본격적으로 배우로서 활동을 이어가게 됐다.

트리니티 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준구와 조지환은 오디션과 영화를 통해 검증이 된 배우고 '미운 오리 새끼'를 함께 하면서 아직 보여줄 것이 많은 배우라는 판단에서 영입하게 됐다"고 영입 이유를 밝혔다.

트리니티 엔터테인먼트는 김준구와 조지환 등 신인을 발굴하며 영화 제작에 이어 매니지먼트에도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한편 소속사를 결정한 김준구와 조지환은 곽경택 감독의 새 영화 '나의 삼촌 브루스 리'를 차기작으로 결정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