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이길영 이사장 학력위조 논란, 국정감사 뭇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2.10.22 11:10 / 조회 : 127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KBS(한국방송공사)가 국정감사에서 이길영 KBS 이사장 학력위조로 뭇매를 맞았다.

KBS는 22일 오전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이하 문방위) 국정감사(위원장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에서는 이길영 이사장의 학력위조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강동원(무소속) 의원은 이 자리에서 이길영 이사장의 국정감사 불출석에 대해 "유감스러운 일이다"며 "이길영 이사장은 학력 위조 의혹을 받고 있다. 본인이 작성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하고 있다. 국민들의 상식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KBS가) 국회 출석을 방해하는데, 막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전병헌(민주통합당) 의원은 KBS 김인규 사장에게 "이길영 이사장의 학력 위조에 대해 KBS가 보도할 수 있는가?"라고 물었다.

김인규 사장은 "보도국의 자율적인 판단에 의해"라고 말했다. 이에 전 의원은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KBS 이사장에 대해 KBS가 의혹을 보도할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 KBS 이사장의 직위와 친분이 KBS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치는 중요한 문제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세균(민주통합당) 의원 역시 이날 국정감사에 참석하지 않은 이길영 이사장과 KBS에 대해 "국정감사 방해 행위다"고 따끔하게 질책했다.

한편 김인규 사장은 의원들의 지적사항헤 대해 "뉴스 데스크들의 나름 판단이다"며 "KBS에서 보도되지 않은 건 없다. KBS는 다시 말하면 여러 장치와 프로그램이 있다. 보도국의 자율적인 판단에 의해 보도될 것은 보도 된다"고 해명했다.

이어 "최근 KBS가 신뢰도 1위라는 조사가 나왔는데, 편파보도라면 이런 내용은 나올 수 없다"며 "아쉬운 점은 있지만 보도국에서 자율적인 판단을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