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창꼬' 한효주 "내가 더 적극적인 키스..색달랐다"

안이슬 기자 / 입력 : 2012.12.03 16:48 / 조회 : 3518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기범 기자


배우 한효주가 영화 '반창꼬'의 키스신을 촬영한 소감을 전했다.

한효주는 3일 오후 서울 CGV 왕십리에서 열린 영화 '반창꼬'(감독 정기훈) 언론시사회에서 '반창꼬'의 적극적인 키스신이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영화에서 강일(고수 분)에게 적극적으로 대시하는 미수를 연기한 한효주는 키스신에서도 강일에게 먼저 다가가 키스를 리드한다. 한효주는 여자가 먼저 다가가는 키스를 해 본 것이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한효주는 "여자가 먼저 다가가서 키스를 하는 경우는 멜로 영화에서는 거의 못 본 것 같다. 들이대는 여자 역할이다 보니 내가 먼저 키스를 하기도 했고, 키스신에서 잠시 입술이 떨어졌을 때 내가 당겨서 또 다시 키스를 하는 적극적인 여성이었기 때문에 촬영을 하면서도 색달랐다. '이런 여자도 있구나' 생각했다"고 밝혔다.

한효주에게 키스신을 리드 당한 고수는 "강일은 당하는 입장이지 않나. 키스신 같은 경우도 미수가 더 적극적인데 어떻게 받아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감독님이 컷을 안 부르시더라. 카메라는 돌아가는데 컷을 안 하시니 그 사이에는 어떻게든 책임을 지고 연기를 해야 하는 것이잖나. 다른 것들에 비해서 굉장히 길이가 길어서 속으로 '컷을 왜 안하시지' 생각하면서 찍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반창꼬'는 아내를 잃은 아픔을 가진 소방대원 강일(고수 분)과 의료사고로 의사 인생에 위기를 맞은 미수(한효주 분)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주며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오는 19일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