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이'이보영, 이혼선언 "미련無"..갈등 최고조↑

김수진 기자 / 입력 : 2013.01.13 21:11 / 조회 : 2402
  • 글자크기조절
image


KBS 2TV 주말극 '내딸 서영이'(극본 소현경, 연출 유현기)의 '서영이' 이보영이 남편 '강우재' 이상윤에게 이혼을 선언했다.

13일 오후 방송분에서는 서영이가 우재에게 "더는 미련이 없다"며 "집안일이 다 끝났으니 이제 우리 정리하자"고 말했다.

우재는 서영이의 이혼 선언에 갈등하지만 서영은 자신의 마음을 감춘 채 "내가 언제까지 우재씨한테 끌려 다닐지 알았느냐"며 "미련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서영은 우재에게 이혼 선언을 한 이후 마당에 나와 남몰래 눈물을 감쳤다. 우재는 서영의 이혼 제의를 듣고 많은 생각에 잠겼고 이혼을 하지 않기로 결심했다.

죽마고우를 만난 우재는 "내 아이까지 미루면서 한발 미루면서 그냥 포기해버리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왜 서영이하고 결혼하고 싶었는지 생각이 났다"고 말했다.

우재는 "나는 그 여자를 웃게 하고 싶었다. 서영이를 편안하게 해주고 싶어서 결혼했다. 내 배신감에 그 사실을 잊고 있었다. 그 여자를 괴롭힐 수록 내가 더 괴롭다는 걸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우제는 "서영이가 날 속였어도, 날 사랑해서 결혼한 것이 아니더라고 다 덮고 서영이랑 살아야겠다"고 털어 놓았다.

하지만 엇갈린 두 사람의 마음이 전부가 아니었다. 우재를 짝사랑하던 여자를 통해 서영이 아버지가 살아 있다는 사실을 접한 우재 부모는 진노했다.

서영이는 시부모님 앞에서 "제 아버지 살아 계십니다. 제 동생도 한국에 있다"면서 "두 분을 속였습니다. 죄송합니다. 두 분께 거짓말을 했습니다. 우재씨는 전혀 몰랐다가 얼마 전에 이 사실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서영이는 "그래서 우리 이혼하기로 했다. 오늘 정리하려고 만나기로 했었다. 가족들을 속이고 우재씨를 속였다. 죄송합니다"라고 눈물로 사죄한 뒤 짐을 쌌다.

짐을 싸는 서영이를 말리던 우재는 서영에게 하소연하며 "나는 말 못하며 혼자 힘들었는데 이렇게 짐을 싸면 나는.."이라며 눈물을 보였다. 서영은 냉담하게 "아무것도 아니었다"고 말하며 집을 나섰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