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장에 '훌리건 개' 난입, '돌발사태'... 결과는?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3.01.16 15:57 / 조회 : 345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더 선 홈페이지 캡쳐)


축구 경기 도중 종종 광적인 팬들이 그라운드에 난입해 경기 분위기를 망치곤 한다. 하지만 이번엔 너무나 사랑스러운 개 두 마리가 그라운드에 난입해 경기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지난 13일 이스탄불에서 열린 갈라타사라이(터키)와 VFR 알렌(독일 2부리그)과의 친선 경기 도중 래브라도 리트리버 개 두 마리가 경기장에 난입했다.

상황은 경기가 한창 진행 중이던 후반 8분 발생했다. 무엇인가를 물며 줄다리기를 하던 리트리버 두 마리가 그라운드로 갑자기 들어온 것이다. 심판은 즉시 휘슬을 불어 경기 중단을 선언했다.

이 중 한 마리의 개는 VFR 알렌의 시디마르 로드리게스 다 실바(29,브라질)에게 다가가 꼬리를 마구 흔들며 점프를 해 안겼다. 또 다른 개는 마치 그라운드가 제 집인 냥 신나게 뛰어다녔다.

결국 경기장 관리 요원이 두 마리의 리트리버를 안아 그라운드 밖으로 나간 뒤에야 경기가 재개될 수 있었다. 자칫 지루해질 뻔한 경기 분위기가 리트리버 두 마리로 인해 훈훈해졌다.

한편 두 마리의 강아지들을 모두 따뜻하게(?) 대해 준 시디마르의 결승골(후반 41분)을 앞세워 VFR 알렌이 1-0으로 승리했다.



☞ <'경기장에 난입한 사랑스러운 강아지 두 마리' 동영상 바로보기>

▲ 경기장 난입한 사랑스러운 강아지 두 마리' 동영상 주소http://youtu.be/IuGimCjG4Xw

image
(사진=유튜브 영상 캡쳐)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