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박인수 아들 "'인간극장' 덕분에 가족 재회"

김예진 인턴기자 / 입력 : 2013.05.22 10:53 / 조회 : 791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여유만만' 방송캡처


'봄비'로 유명한 가수 박인수가 가족과 다시 살게 된 계기를 전했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 '여유만만'에 출연한 박인수와 아내 곽복화씨, 아들 백진서씨는 KBS '인간극장'으로 세 가족이 다시 만나게 됐다고 밝혔다.

박인수의 아들은 "'인간극장'이 결정적이었다. 촬영 전 아버지를 만났었는데 이 사실을 알게 된 '인간극장' 팀에서 연락을 취해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처음에 엄마가 반대를 많이 하셨다. 제가 마지막에 촬영을 해보자고 했지만 끝까지 반대하셨는데 결국 마음을 돌리셨다"라고 전했다.

아내는 "헤어지고서 얼굴을 본 적도 없지만 어느 날 갑자기 꿈에 나타났다. 남편이 죽은 줄 알았는데 때마침 아들이 남편의 투병소식을 전했다"며, "요양원에 가서 남편을 보는데 웬 할아버지가 앉아계셨다. 누구에게도 (당시 남편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보여주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박인수는 단기기억상실증, 노숙, 투병, 요양원 신세까지 지게 된 자신의 인생사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