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이현, '너목들' 특별출연..지적인 변호사 변신

최보란 기자 / 입력 : 2013.06.03 14:04 / 조회 : 1989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소이현 / 사진제공=DRM 미디어, 김종학 프로덕션


배우 소이현이 SBS 새 수목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극본 박혜련·연출 조수원)에서 변호사 역할로 특별출연해 지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할 예정이다.

3일 드라마 제작사 측에 따르면 소이현이 '너의 목소리가 들려' 첫 회에 깜짝 등장, 변호사 역을 맡아 그동안의 사랑스럽고 청순한 모습과는 다른 차갑고 냉철한 모습을 선보인다.

소이현은 극중 사건의 시작을 알리는 핵심 인물이자 극도의 잔인함을 폭발시킬 문준국(정웅인 분)의 변호사로 나설 예정다. 특히, 그녀는 문준국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만큼 과연 어떤 변호 실력을 발휘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공개된 사진에서 소이현은 단정하게 머리를 묶고 검정색 정장 차림으로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어 더욱 기대를 높인다.

image
배우 소이현 / 사진제공=DRM 미디어, 김종학 프로덕션


드라마 관계자는 "흔쾌히 특별 출연에 응한 소이현이 처음부터 끝까지 사소한 디테일까지도 꼼꼼히 챙기며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지켜보던 현장 관계자들 모두 감탄했다"라며 "자체발광 하는 모습으로 첫 방송을 빛낼 예정이니 많이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소이현은 또한 "조수원 감독님과 '하이에나', '청담동 앨리스'라는 작품을 함께 하며 인연을 쌓았다. 좋은 작품에 출연 요청해 주셔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특별 출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편 '너의 목소리가 들려'는 속물 국선전담변호사 장혜성(이보영 분)이 사람의 마음을 읽는 신비의 초능력 소년 박수하(이종석 분)와 바른생활 사나이 차관우(윤상현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사건들을 흥미진진하게 그리며, 오는 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