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윤아, 이상형 고백 "차태현 오빠였지만.."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3.06.09 19:27 / 조회 : 465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1박2일' 방송화면 캡쳐


윤아(소녀시대)가 배우 차태현이 이상형이었다고 고백했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이하 '1박2일')은 화백 허영만과 윤아(소녀시대)가 함께 한 전남 여수 편 두 번째 이야기로 꾸며졌다.

윤아는 잠자리 복불복을 마친 후 차태현 이수근 엄태웅과 한 텐트에서 머물게 됐다. 윤아는 "태현 오빠가 제 이상형이었다"며 "연정훈 오빠 전에 태현 오빠였다"고 고백했다.

이에 차태현은 반신반의 하며 어쩔 줄 몰라 했다. 윤아는 "(태현) 오빠가 첫사랑과 결혼하신 것 보고 완전 멋졌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 본 김종민은 차태현에게 질투의 시선을 보냈다. 차태현은 김종민의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윤아의 이상형이란 말에 즐거움을 만끽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