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 문정희 "송윤아 살리기 위해 무엇이든 다 할 것"

이종서 인턴기자 / 입력 : 2014.10.11 23:10 / 조회 : 123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MBC '마마' 방송 캡처


'마마'의 문정희가 송윤아에게 다시 친구로 돌아갈 것임을 밝혔다.

11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마마'(극본 유윤경 연출 김상협, 제작 팬 엔터테인먼트)에서는 서지은(문정희 분)이 이혼했다는 사실을 안 한승희(송윤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승희는 서지은이 이혼했다는 소식에 서지은이 일하고 있는 카페에 찾아갔다. 한승희는 서지은에게 "여기서 뭐하냐. 이렇게 살려고 이혼 했냐"며 "내가 너희 부부 이렇게 되길 원했는지 아냐"고 화를 냈다.

한승희는 서지은에게 "사람들은 이미 가진 것에 대한 소중함에 무감각해진다 네가 그렇게 하찮냐"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나 서지은은 "하찮지 않아서 그런 것이다"며 "내가 더 단단해져야 나중에 다시 기회가 와도 행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서지은은 "이제 문태주 아내로서 너와 할 이야기 없다. 너를 내 남편의 옛 연인이 아닌 친구로 볼 것이다"며 "한승희 널 낫게 하기 위해 무엇이든 다 할 것이다"고 한승희에게 전했다.

자신을 원수로 대해 오던 서지은이 자신을 친구로 생각한다는 말에 한승희는 감동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