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오연서의 예능감은? 하프의 여신 등장 '폭소'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4.10.26 09:27 / 조회 : 153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방송화면


'런닝맨'에 '장보리'가 떴다!

MBC 드라마 '왔다!장보리'로 최고의 인기를 얻은 배우 오연서가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 능청스러운 하프의 여신으로 변신,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다.

오는 26일 방송에서 오연서는 데뷔 후 처음으로 야외 버라이어티 예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오연서는 하프 연주에 천부적 재능을 지닌 천재 뮤지션 캐릭터로 등장, 오케스트라 단원들 사이에서 벌어진 밀실 아웃 사건의 해결을 위해 고난도 브레인 레이스를 펼치며 색다른 활약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연서는 '런닝맨' 녹화 오프닝부터 깔끔하게 말아 올린 헤어스타일과 단정한 수트 차림으로 나타나, 시선을 집중시켰다. 하프를 연주하는 오케스트라 단원의 모습을 그대로 재현해내며 색다른 모습을 선보인 것. 특유의 상큼 발랄한 모습이 눈길을 모았다.

이후 본격적인 미션에서도 오연서는 오프닝 때와는 또 다른 다부진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드러냈다. 오연서는 "추리소설을 무척 좋아해 그동안 많이 읽었다"며 고도의 추리게임에 대한 승리를 확신했다. 또한 멤버들이 자신을 범인으로 의심하자 "원래 범인일 것 같은 사람은 범인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는 등 완벽하게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