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가요대축제 측 "공정기준 21개팀만 공연"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4.12.16 08:35 / 조회 : 1112
  • 글자크기조절
image
엑소(EXO) /사진=이동훈 기자


2014 KBS 가요대축제가 공정한 기준에 따라 21개팀만 공연을 펼친다.

16일 KBS에 따르면 이휘재, 택연, 윤아가 MC를 맡아 오는 26일 방송되는 2014 KBS 가요대축제는 '사랑'을 주제로 진행된다.

올해 가요대축제의 공식 키워드는 '뮤직 이스 러브(Music is Love)'로 정해졌다.

연출자 이세희PD 등 제작진은 "올해 축제의 장으로 '가요대축제'를 진행하기로 하면서 음악의 강력한 힘인 '사랑'을 강조하기로 콘셉트를 확정했다"며 "'사랑'을 주제로 축제를 벌이기로 한 이유는 올해 가요계가 그 어느 해보다 다사다난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2014 KBS 가요대축제는 올해 음원을 발표한 모든 가수를 망라해 음원, 음반, 방송 점수를 엄격하고 공정한 기준에 따라 매긴다.

이에 따라 상위 21개 팀을 추려 '소수정예'로 최고의 무대를 꾸민다. 제작진은 아름답고 의미 깊은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역사와 전통이 서린 KBS홀을 공연장으로 택했고, 최신 장비를 도입해 화려한 세트를 꾸밀 계획이다. 공정한 과정을 거쳐 선발된 올해의 가수들이 짜임새 있는 무대에서 화합과 힐링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KBS 가요대축제는 또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다채로운 결합을 보여줄 예정. 이에 따라 기발한 콜라보레이션 무대가 다채롭게 꾸며질 계획이다. 특히, 톱 아이돌 그룹의 깜짝 콜라보레이션이 기획되어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이 예상된다.

KBS 가요대축제 측은 "2014을 빛낸 대표 가수들이 따로, 또 함께 만들어내는 최고의 러브 하모니를 선보일 예정이다"라며 "올 한해 가요계를 결산하는 전통과 의미가 있는 가요계 최고의 축제가 될 것이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한편 2014 KBS 가요대축제는 오는 26일 오후 8시 30분부터 220분간 KBS홀에서 열리며 KBS 2TV를 통해 생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