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성혁, 초등학생에 굴욕 "주인공은 아니야"

전재훈 인턴기자 / 입력 : 2014.12.16 23:30 / 조회 : 994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KBS 2TV 예능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 방송 화면 캡처


'우리동네 예체능' 성혁이 초등학생에게 굴욕을 당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예체능' 테니스팀이 강원도 횡성에서 이형택 코치의 모교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은 우천초등학교의 테니스 주니어 선수들에게 "우리 멤버 중에서 아는 사람 있냐"고 물었다.

아이들은 "정형돈!"이라며 정형돈을 알아봤다. 이어 차유람, 이규혁을 알라봐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강호동이 성혁을 가리키자 아이들은 "문지상! '왔다! 장보리'!"라며 소리 질렀다.

강호동은 "'왔다! 장보리'의 주인공이냐"고 물었지만, 아이들은 "주인공은 아닌 거 같다. 모른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