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김원효 "장모 입술에 뽀뽀한 적 있다" 폭소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5.06.03 09:04 / 조회 : 1933
  • 글자크기조절
image
김원효 / 사진제공=SBS


개그맨 김원효가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 장모의 입술에 뽀뽀까지 한 애교 사위의 면모를 고백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오는 4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에 특별 게스트로 출연한 김원효는 장모와의 심상찮은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개그우먼 심진화와 결혼 후 5년차에 접어든 김원효는 장모와 입술이 맞닿은 적이 있다고 고백해 패널들을 경악케 했다.

평소 장모와 격의 없이 지내는 김원효는 친구들과 생일 파티가 끝난 후 술에 취해 집에 도착했고, 때마침 집에 계시던 장모의 볼에 뽀뽀를 하려다가 실수로 입술에 하게 됐다는 것이 김원효의 설명.

원효는 "장모님이 제가 여러 번 할 줄 모르고 고개를 돌리셨는데, 입술에 닿게 됐다"며 "볼까지는 서로 좋았는데 입술에 닿는 순간 장모님의 표정이 일그러지시더라"라고 당시 뽀뽀 사고의 전말을 생생하게 설명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더욱이 김원효는 나체 상태에서 장모님과 마주하게 된 사연을 공개해 현장을 더 경악하게 했다. 방에서 옷을 갈아입기 위해 탈의를 하던 중 갑자기 장모가 들어왔다고, 너무 놀란 나머지 도리어 옷을 모두 입고 있는 장모가 손으로 허겁지겁 몸을 가렸다고 말해 패널들을 포복절도하게 했다.

김원효는 "한 번 잃으면 잃을 게 없다. 떳떳해진다"며 이 사건이 있은 후 장모와 더 친밀해졌다고 전하는가 하면, 때때로 장모의 시선처리가 조금 부담스럽다고 농담을 더해 현장을 웃음 짓게 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