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김풍, 독특한 요리로 이찬오 꺾고 승리

정유진 인턴기자 / 입력 : 2016.03.21 22:33 / 조회 : 91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쳐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김풍 작가가 반전으로 이찬오 셰프를 꺾었다.

2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게스트 제시의 냉장고 속 재료로 요리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성주는 이찬오 셰프가 3연패하는 셰프들의 디딤돌이 되어준다며 오늘의 요리는 어떻게 될지 기대를 모았다.

이찬오 셰프는 토마토 소스와 미트볼, 치즈 등으로 '부티 귀티 싼티'를 만들어 제시의 '취향 저격' 음식을 만들어냈다.

김풍 작가는 도우를 튀기고 초코시럽, 과일을 사용해 디저트 '기절초(코)풍'을 요리했다.

이찬오 셰프의 요리는 완벽했고 김풍 작가의 요리는 독특했기 때문에 모두가 이찬오 셰프가 선택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런데 김풍에 불이 켜졌다. 이에 MC 김성주는 "1번이 이찬오, 2번이 김풍"이라고 제시에게 다시 설명했다.

제시는 "김풍 작가가 맞다. 이찬오 셰프의 요리는 정말 완벽했다. 하지만 나는 새로운 스타일의 요리를 먹고 싶었다"라고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