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민 "'특별수사', 한국 영화의 새로운 공식 담아냈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6.04.11 11:41 / 조회 : 668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김명민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김명민이 영화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만이 갖고 있는 색깔에 대해 밝혔다.

김명민은 11일 오전 11시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감독 권종관) 제작보고회에서 작품에 대해 설명하며 "특별한 자극 없이 재미와 감동, 그리고 메시지 등을 담아냈다"며 "그간 선보였던 한국 영화의 공식과는 달라서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김명민은 "그동안 검사, 변호사, 의사 등 '사'라는 단어가 들어간 전문직을 연기해왔지만 브로커라는 역할은 처음이었다"며 "과거 작품에서의 이런 연기들이 브로커 역할을 소화하는데 많은 도움을 줬다. 캐릭터 소화에 있어서는 좀 수월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명민은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에서 싸가지도 실력도 최고인 브로커 최필재 역을 맡았다.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는 한 브로커가 사형수로부터 의문의 편지를 받은 이후 세상을 뒤흔들었던 대해제철 며느리 살인사건의 배후를 추적하는 범죄 수사 영화.

'특별수사:사형수의 편지'는 오는 5월 개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