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여진구, 윤진서 말에 훗날 도모하며 망나니로 살아왔다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6.04.11 22:36 / 조회 : 21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SBS '대박'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대박'에서 여진구가 망나니로 살아간 이유가 밝혀졌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대박'(극본 권순규, 연출 남건 박선호)에서는 연잉군(여진구 분)이 한량이 된 이유가 밝혀졌다.

이날 연잉군은 숙종을 찾아가 사헌부 감찰권을 받아내는데 성공했다. 이후 연잉군은 숙빈 최씨(윤진서 분)을 찾아가 "말씀하신 것처럼 한량으로 살았다. 밤낮으로 놀았고 망나니처럼 살았는데 변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연잉군은 이어 "나도 이제 어린 아이가 아니다. 이제 내가 갈 길은 내가 찾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대박'은 천하와 사랑을 놓고 벌이는, 왕의 잊혀진 아들 대길과 그 아우 영조의 한판 대결을 그린 드라마. 액션과 승부, 사랑, 브로맨스가 모두 담긴 팩션 사극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