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 신하균 "박희순, 박예진에 사랑표현 많이해..사랑꾼"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6.07.26 11:45 / 조회 : 12081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박희순 / 사진=김창현 기자


배우 신하균이 "박희순은 최고의 사랑꾼이다"라고 말했다.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올레'(감독 채두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신하균, 박희순, 오만석이 참석했다.

신하균은 "박희순은 최고의 사랑꾼이다"라며 "너무나 표현도 잘한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주변에 있는 남자들은 힘들다. 눈물까지 글썽이는 것을 봤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오만석은 "박희순 선배는 '내 인생 여자는 박예진이다. 그 사람이 아니면 끝이다. 내 마지막 여자다'라는 말을 늘 입에 달고 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현장에서 여자 후배는 잘 챙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채두병 감독은 "형수님(박예진)이 현장에 내려 온적이 있는데 그 뒤로 박희순씨의 연기가 안정됐다. 앞서 찍은 장면을 다시 찍고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올레'는 인생에 지친 세 남자들이 제주도로 일상탈출을 감행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코믹 영화. 신하균이 희망퇴직 대상자 대기업 과장을, 박희순이 13년째 사법고시를 보고 있는 남자를, 오만석이 겉은 멀쩡한데 속은 문드러진 방송국 메인 앵커 역을 맡았다. 오는 8월 25일 개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