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만 복귀 남상미 "'김과장'으로 사이다 선물할게요"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6.12.13 08:40 / 조회 : 685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남상미 /사진=제이알이엔티


배우 남상미가 KBS 2TV 새 수목극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제작 로고스필름)으로 2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소감을 밝혔다

남상미는 13일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를 통해 "기분 좋은 긴장감과 설렘 느껴진다"고 말했다.

2014년 KBS 2TV '조선총잡이' 이후 2년여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오는 남상미는 "기분좋은 긴장감과 설렘이 공존하고 또다른 활력이 생기는 것 같다"며 "'김과장'의 하경에게서 인간적인 따뜻함이 느껴져서 끌렸다. 극이 진행됨에 따라 똑소리 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사이다를 선물해드릴수 있을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과장'은 기업의 경리과를 배경으로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약자의 편에서 동분서주하는 주인공들의 모습을 그려낼 오피스 활극 코미디. 남상미는 당찬 근성과 승부욕, 단아한 외모를 겸비한 '경리부 에이스' 윤하경 대리로 분한다.

극중 하경은 차가워보이지만 따뜻한 성품, 할 말은 하는 똑부러지는 성격과 철두철미한 업무 능력으로 선후배 모두에게 인정받는 커리어우먼. 학창 시절 소프트볼 선수로 활약할만큼 근성과 승부욕을 지녔고 회계업무에도 프라이드를 갖고있지만 정직한 회계와 조직 사이에서 갈등하다 순응해가던 중 김과장의 부임으로 또 다른 변화를 맞는 인물이다.

드라마 '굿닥터'로 깊은 울림을 선사한 박재범 작가와 '정도전' '페이지터너' 이재훈 PD가 의기투합했다. 남궁민, 남상미, 이준호, 김강현 등이 출연한다. 내년 1월 첫 방송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