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FA우규민 보상선수로 외야수 최재원 선택

한동훈 기자 / 입력 : 2016.12.13 17:32 / 조회 : 6875
  • 글자크기조절
image
최재원. /사진=삼성 제공



LG의 선택은 외야수 최재원이었다.

LG 트윈스는 13일 FA로 삼성 라이온즈로 이적한 우규민의 보상선수로 외야수 최재원을 뽑았다고 공식 발표했다.

최재원은 연세대를 졸업하고 2013년 NC에 입단했다. 2015시즌 후 NC가 박석민을 FA로 영입하면서 보상선수로 삼성에 갔는데 1년 만에 같은 운명을 맞았다.

우투우타 외야수인 최재원은 올해 28경기서 타율 0.333, OPS 0.975로 잠재력을 증명했다.

이로써 유망주 포화 상태인 LG 외야진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다만 최재원은 대학 시절까지 내야수였기 때문에 LG의 선수 활용폭은 더욱 넓어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