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주머니' 이용주, 김지한 의료사고 누명 씌운 사실 고백

조연을 인턴기자 / 입력 : 2017.03.17 21:18 / 조회 : 107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일일드라마 '황금주머니' 방송화면 캡처


'황금주머니'에서 김지한이 이용주가 의료사고 죄를 뒤집어쓴 사실을 알게 됐다.

17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황금주머니'(극본 이혜선 연출 김대진 김희원 제작 최진호 송미헌)에서 김군(이시훈 분)은 사귀정(유혜리 분)의 악행을 폭로했다.

김군은 사귀정에게 "의료사고 한 과장한테 다 뒤집어씌우고 쫓아내려고 가게 망하게 하라고 그랬잖아요"라고 말했다. 금정도(안내상 분)는 "당신 아들이 의료사고 낸 거야? 그걸 우리 아들한테 뒤집어씌우고?"라며 분노했다.

사귀정은 계속 모르쇠로 일관했지만 배민규(이용주 분)의 등장에 상황은 반전됐다. 한석훈(김지한 분)은 배민규가 사실을 말할 것을 몰아붙였다. 배민규는 "맞습니다. 잘못했습니다"라고 자신과 어머니 사귀정의 죄를 고백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