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한끼합시다]NCT 마크 "'고등래퍼' 많이 배워..다음 '쇼미' 도전요?(인터뷰②)

[스타뉴스 창간 13주년 특집 인터뷰]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7.08.29 08:30 / 조회 : 603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스타는 팬이 있기에 존재한다. 팬들의 열렬한 지지와 응원은 바로 스타가 존재하는 이유이자 인기의 원천이기 때문이다.

데뷔 2년 차인 보이 그룹 NCT의 마크(18·마크 리)에겐 특별한 팬이 있다. 이름은 박재정(22). 그의 직업도 가수다. 그는 "마크를 향한 마음을 숫자로 표현하면 무한대"라고 말할 정도로 마크의 열성 팬이다.

박재정의 남다른 팬심은 결국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와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의 첫 컬래버레이션 예능 프로그램 '눈덩이 프로젝트'로 이어졌다. 과연 박재정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은 마크의 매력은 뭘까.


스타뉴스는 창간 13주년을 맞아 '☆밥한끼합시다' 코너를 통해 마크를 인터뷰했다. 서울 삼성동 SM 사옥 내 카페에서 만난 그는 풋풋하고 청량한 매력 덩어리 자체였다.

앳된 얼굴을 한 마크는 "지하에 연습실이 있어 종종 여기 음식을 시켜먹곤 한다"며 직접 주문한 샌드위치를 한 입 베어 물었다. 데뷔 이후 첫 인터뷰라 얼떨떨해 하면서도 이내 긴장이 풀리자 다양한 이야기를 쏟아냈다.

image

-인터뷰①에 이어서

-요즘 NCT드림으로도 활동하고 있죠? 신곡 '위 영'(We Young)은 어떤 곡인가요.

▶NCT드림 자체가 청소년 연합팀의 콘셉트를 잡고 있는데, 그 콘셉트에 잘 맞는 젊고 활발한 분위기의 노래에요. 여전히 풋풋하지만 앞에 활동했던 2곡보단 좀 더 성숙함이 느껴지는 노래 같아요. 이번엔 미니 앨범이니까 다른 수록곡들도 많이 들어줬으면 좋겠어요.

-NCT드림에선 제일 맏형이죠?

▶네. 환경이 사람을 만든다고 하잖아요. 아무래도 NCT드림에선 제가 형이니까 형 역할을 하게 되긴 해요. 제가 막 많이 알려줄 수 있는 나이까진 아니지만, 그래도 NCT127도 해봤으니까 경험 면에서 조금이라도 더 도와줄 수 있는 부분이 있더라고요. 리더 성향은 아니지만, 아는 분야에 대해선 그래도 의견을 내는 편이에요. NCT127에선 제가 막내라 나름 동생 역할을 하고요.

-NCT 멤버 중에선 가장 활발히 활동하는 것 같아요. NCT U, NCT127, NCT드림 등 3팀에 모두 소속돼 있는 유일한 멤버이기도 하고요. 다른 멤버들이 부러워하진 않나요?

▶부러워하기보다는 많이 응원해줘요. '눈덩이 프로젝트' 할 때도, '고등래퍼' 할 때도 같이 웃고 같이 맘고생도 해줬어요. 저도 개별 활동하고 있는 다른 멤버들의 모습을 모니터 해주면서 응원하고 있어요.

-숙소는 어떻게 쓰나요?

▶127과 드림으로 나뉘어 있어요. 저는 127에서 도영이 형이랑 같이 써요.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말이 나온 김에 '고등래퍼'에도 출연했었죠?

▶네. 말 그래도 고등학생만 나갈 수 있는 프로그램이었거든요. 그땐 '이럴 때 아니면 언제 나가 보겠어'란 생각이 컸던 것 같아요. 막상 참가하고 겁이 나기도 했지만 그래도 공부하고 싶고, 발전하고 싶다는 마음이었어요. 그만큼 많이 배우기도 했고요. 그때 배운 걸 아직도 많이 써먹어요.

-이미 데뷔한 가수가 '고등래퍼' 같은 경연 프로그램에 나간다는 게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텐데요.

▶부담이 됐죠. 그만큼 제 또래 랩 하는 친구들과 어깨 부딪히면서 만나는 건 처음이었어요. 제 또래 래퍼들이 그렇게 많은 줄은 몰랐어요. 루다, 양홍원, 오담률 등 다 다르게 인상 깊었어요. 그들과 부딪히며 직접 경험해 보니 많은 도움이 됐어요.

-어떤 도움이 됐나요?

▶음악을 더 사랑하게 됐다는 게 가장 큰 부분인 것 같아요. 경연을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더 열심히 음악을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어요. 물론 랩 실력도 늘었고요. 더 깊게 음악을 파고 싶어졌어요. 더 많은 걸 랩 가사로 쓰고 표현하고 싶어졌고요. 실력 있는 다른 친구들을 만나면서 많은 공부가 됐어요.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고등래퍼' 하면서 아쉬웠던 부분도 있나요?

▶사실 '고등래퍼' 때 제 모습은 다시 잘 안 보게 되더라고요. 하하. 엊그제 한 번 용기 내서 봤는데, 아쉬운 부분들이 많이 보여서 정말 얼굴에 손을 뗄 수 없더라고요. 이 악물고 더 열심히 해야죠. 제가 더 컸단 생각이 들면 그땐 당당하게 영상을 찾아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이제 '쇼미더머니'에 도전해 보는 것은 어때요?

▶글쎄요. 하하. 아직 먼 계획인 것 같아요. 절대 안 할 거란 말은 못하겠네요. 만약에 나가더라도 지금보다 더 발전한 모습으로 나가고 싶어요.

-인터뷰③에 이어

image
NCT 마크가 스타뉴스 창간 13주년을 맞아 보낸 사인과 축하 메시지/사진=스타뉴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