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호 "'로마서 8:37'..기독교인 아니라도 어렵지 않아"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7.10.30 16:50 / 조회 : 131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영화 스틸컷


배우 이현호가 자신이 주연을 맡은 영화가 '기독교 영화'라는 점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이현호는 30일 오후 서울 CGV용산에서 열린 영화 '로마서 8:37'(감독 신연식) 언론시사회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감독님께서 영화를 노골적인 기독교 영화라고 소개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 같은 경우 시나리오나 완성된 영화를 봤을 때, 기독교에 국한 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기독교인이 아니라고해서 어려웠던 부분은 없었다"고 했다.

이현호는 이번 작품에서 기섭 역을 맡았다,

한편 '로마서 8:37'은 전도사 기섭(이현호 분)이 자신의 우상인 형 요섭(서동갑 분)을 둘러싼 사건의 실체에 다가가며, 우리 자신도 모르는 우리의 죄를 마주보게 되는 이야기이다. '동주'의 각본, '러시안 소설'과 '프랑스 영화처럼' 등을 연출한 신연식 감독의 신작이다. 오는 11월 16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