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회 칸 중간결산]존재감 No.1 케이트 블란쳇③

[★리포트]

칸(프랑스)=김현록 기자 / 입력 : 2018.05.14 07:30 / 조회 : 2454
  • 글자크기조절
image
케이트 블란쳇 /AFPBBNews=뉴스1


반환점을 돈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의 최고 스타를 묻는다면 아마 열에 아홉은 그녀를 첫 손에 꼽을 것이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부문 심사위원장, 배우 케이트 블란쳇이다.

전 부문 심사위원을 여성 과반수로 배정한 칸영화제가 케이트 블란쳇을 올해 경쟁부문 심사위원장으로 발탁했을 때부터 그녀는 화제의 중심이었다. 하비 와인스타인 스캔들로 촉발된 할리우드의 미투 운동을 지지하며 여성 영화인들의 평등한 권리를 적극적으로 주장해 온 케이트 블란쳇은 올해 칸영화제를 변화를 대변하는 얼굴이었다.

image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의 케이트 블란쳇 /AFPBBNews=뉴스1


경쟁부문에 초청된 21편의 작품 중 여성 감독의 작품은 셋. 하비 와인스타인이 칸영화제에서만 4건의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칸은 성범죄 신고 핫라인을 개설하는 등 신경을 썼지만 여전히 그 수가 적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케이트 블란쳇은 그 수를 문제 삼는 대신 올해 칸의 경쟁에 진출한 여성 감독들에 대해 "성별이 아닌 작품성"으로 초청된 것임을 강조했다. 심사위원장으로서 "그들을 여성이 아니라 감독으로 대할 것"이라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칸영화제는 케이트 블란쳇에 찬사를 보내는 데 정성을 아끼지 않았다. 개막식 오프닝에서는 헌정 영상이 상영됐고, 그녀는 마틴 스콜세지와 함께 개막식 무대에 올라 영화제의 시작을 알렸다.

image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개막식 무대에 오른 마틴 스콜세지 감독과 케이트 블란쳇 /AFPBBNews=뉴스1


그가 입은 아름다운 드레스들도 내내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개막식에서 환경을 보호한다는 뜻에서 4년 전 골든글로브에서 입은 드레스를 다시 입어 더욱 화제가 됐다.

하지만 하이라이트는 따로 있었다. 케이트 블란쳇을 포함해 82명의 여성 영화인이 함께 한 특별한 레드카펫이었다. 연대의 의미로 나란히 선 82명의 여성 영화인들이 뤼미에르 극장의 레드카펫에서 침묵의 행진을 벌였다. 이는 앞서 티에리 프리모 칸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여성 100인의 행진이 있을 것이라고 밝혀 주목받았던 이벤트다. 왜 82명이어야 했을까.

그 답은 역시 케이트 블란쳇을 통해 들을 수 있었다. 뤼미에르로 향하는 계단에 줄지어 선 여성들 맨 뒤에서 마이크를 잡은 케이트 블란쳇은 "이곳에 82명의 여성이 모였다. 이는 1946년 첫 칸영화제가 열린 이래 이 계단을 올랐던 여성 감독의 수"라고 말했다. 71년 역사의 칸영화제가 경쟁부문에 1688명의 남성 감독 작품이 초청되는 동안 초청된 여성 감독의 영화는 82편에 불과했다는 것이다. 그 사이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여성 감독은 '피아노'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공동 수상이었다) 뉴질랜드 출신 제인 캠피온 감독이 유일하다. 케이트 블란쳇 또한 71년 역사의 칸에서 나온 12번째 여성 심사위원장이다.

"이는 냉혹하며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여성은 세계의 소수자가 아니지만, 현재 우리 산업에서는 얘기가 다르다. 여성으로서 우리 모두는 우리 자신 각자의 도전에 직면해 있지만, 오늘 우리는 진전을 향한 결단과 책무의 상징으로서 함께 이 계단에 섰다."

세상의 여성들과 연대할 것임을 밝히며 동일 노동-동일 임금, 다양성과 공평함이 확보된 작업 환경을 요구한 케이트 블란쳇은 당당히 칸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그녀는 올해 칸의 전반부를 이끈 최고의 스타였다. 아름다움과 기품, 힘과 용기를 지닌 칸의 여신이 분명했다.

image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의 케이트 블란쳇 /AFPBBNews=뉴스1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