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준호X장기용X진기주..'이리와 안아줘' 관전포인트 셋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8.05.14 07:32 / 조회 : 747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가 새로운 재미를 전할까.

14일 MBC 새 수목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연출 최준배,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는 첫 방송을 이틀 앞두고 관전포인트 세 가지를 공개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 분)와 그의 아들이자 경찰인 채도진(장기용 분), 도진의 첫사랑이자 톱배우인 한재이(진기주 분)의 캐릭터 컷과 이들을 중심으로 한 사연이 속속 공개되며 드라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지친 일상까지 달래 줄 단 힐링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기구한 운명으로 얽힌 첫사랑 남녀 도진과 재이가 중학생 시절부터 톱배우가 된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이야기를 담는다. 두 사람을 포함한 그들의 가족, 주변인들은 불가항력적인 사건들 속에서 살아남아 삶에 최선을 다하는 이야기를 그려나간다. '이리와 안아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복해지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지친 현대인들의 상처를 감싸안아줄 수 있는 힐링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 '이리와 안아줘'는 로맨스와 스릴러를 넘나들며 긴장감마저 유발할 예정이다. 도진과 재이는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희재로 인해 서로의 관계가 기구한 운명으로 얽히게 돼 일련의 긴박한 사건들을 헤쳐나가며 극을 보는 재미를 더할 것이다.

관록의 허준호, 안정적 연기력의 장기용X진기주까지

'이리와 안아줘'는 작품마다 명연기를 펼친 관록의 배우 허준호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장기용-진기주의 만남만으로도 큰 화제를 모았다. 세 사람이 보여줄 환상적인 연기합은 어떨지 기대를 더한다.

뿐만 아니라 윤종훈, 김경남, 이다인, 최리, 정다혜, 권혁수, 주우재 등 떠오르는 신예 배우들을 비롯해 서정연, 김서형, 정인기, 박수영, 윤지혜 등 믿고 보는 배우군단과 통통 튀는 연기의 남다름, 류한비, 정유안, 김상우 이예원 등 아역 배우들까지 신구의 조화를 이루며 빈틈없이 꽉 찬 연기로 몰입감을 안길 예정이다.

화제의 대본과 영화를 방불케 하는 연출력

'이리와 안아줘' 대본은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하기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서로의 첫사랑인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의 아들과 피해자의 딸이 성인이 된 후 재회, 서로의 아픔을 끌어안아주는 내용으로 이들의 어린시절 첫 만남부터 현재의 이야기까지 등장하는 모든 인물의 탄탄한 서사를 보여줄 것이다.

또 MBC '압구정 백야', '제왕의 딸 수백향'을 공동 연출하고 '드라마 페스티벌-하늘재 살인사건'을 연출한 최준배 PD의 연출력도 기대를 모은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후속으로 오는 16일 오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