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MBC, '이리와안아줘' 장기용X진기주가 살릴까(종합)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8.05.14 15:16 / 조회 : 140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홍봉진 기자


위기의 순간, 신예들이 나선다. 배우 장기용과 진기주가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로 큰 일을 낼 수 있을까.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연출 최준배,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최준배 PD, 장기용, 진기주, 허준호, 윤종훈, 김경남 등이 참석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윤나무(장기용 분)과 길낙원(진기주 분)의 아름다운 첫사랑과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 분)으로 인해 첫사랑이 무너지는 과정이 담겼다. 각각 채도진과 한재이라는 이름으로 재회한 두 사람은 큰 상처를 딛고 서로를 지켜나가는 로맨스를 예고했다.

'이리와 안아줘' 연출 최준배 PD는 "저희 드라마는 별 대단한 얘기는 아니고 그냥 어떤 이러저러한 이유로 일상의 소박한 행복을 박탈 당한 인물들이 이 순간 더 행복해지기 위해 용기를 내고 헤쳐나가려고 하는 이야기다"라며 "여러 가지 형태의 '안아줌'이 그 과정을 윤택하고 풍부하게 만들어주는지 차분하게 따라가는 이야기다"라고 소개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장기용, 진기주라는 주목받는 신예들을 주연으로 기용하는 파격 행보로 눈길을 모았다. 장기용은 KBS 2TV '고백부부'와 tvN '나의 아저씨', 진기주는 JTBC '미스티' 등을 통해 존재감을 알렸으나 지상파 주연을 맡기에는 다소 이른 시기인 것이 사실이다.

또한 MBC 주중 드라마는 깊은 부진에 빠져 있다. 비슷한 시기에 방영됐던 '위대한 유혹자'와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가 저조한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이 중 '위대한 유혹자'의 경우 '이리와 안아줘'와 마찬가지로 신예인 우도환, 레드벨벳 조이를 파격 기용한 사례다.

최 PD는 장기용, 진기주 캐스팅 이유로 역할에 어울리는 긍정적인 에너지를 꼽았다. 또한 두 사람이 주연 캐스팅에 대한 우려를 단숨에 지워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장기용, 진기주 역시 의욕 충만했다. 장기용은 "목숨 바쳐서 하겠다"라고 포부를 드러냈고 진기주 역시 역할에 몰입하며 최 PD의 믿음에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image
/사진=홍봉진 기자
허준호는 까마득한 후배인 장기용, 진기주와 호흡하며 극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허준호는 장기용, 진기주의 발전 가능성을 언급하며 후배들의 사기를 북돋웠다. 또한 예상 시청률로 30%를 내놓는 등 작품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MBC 드라마가 좋지 않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가운데 지상파 첫 주연으로 캐스팅된 장기용과 진기주는 더욱 큰 책임감을 짊어지게 됐다. 장기용, 진기주가 '이리와 안아줘'로 MBC의 침체된 분위기를 살려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이리와 안아줘'는 오는 1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