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제, 아내 얼굴 공개.."반민정 성추행? 의심 NO"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1.07 08:34 / 조회 : 7443
  • 글자크기조절
image
배우 조덕제(오른쪽) /사진=유튜브 채널 '조덕제TV' 캡처


배우 조덕제의 아내가 대중에 얼굴을 공개하며 남편에 대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조덕제 아내는 지난 5일 조덕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조덕제 TV'에 출연했다.

조덕제 아내는 4년 간 이어진 반민정과의 소송에 대해 "재판 과정에서 결과가 나올 때까지 상당히 불안한 시간, 두려움의 시간을 가졌었다. 그런 안 좋은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서 안타까움, 아쉬움 그런 말로는 설명이 안될 정도의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제가 영화 현장에 매니저로서 함께 갔었고, 현장이 어떤 곳인지 알고 그래서 확신했다. 개인적으로 배우(조덕제)의 성품이나 인격에 대해서 한치의 의심도 하지 않고 있다"며 신뢰감을 드러냈다.

조덕제 아내는 "정신적으로 힘들지 않았다면 그게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거겠죠? 많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남편이 어려운 일을 겪고 있는데 제가 옆에 있어 주는 것 이외에는 할 수 있는 게 없어서 그게 가장 저한테는 가장 고통이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조덕제 아내는 "재판이라는 게 좋은 결과 혹은 안 좋은 결과 나오는거니까 혹시나 '결과가 안 좋으면 어떡하지'라는 불안감, 두려움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영화 촬영 도중 파트너인 반민정의 속옷을 찢고, 바지 안에 손을 넣어 신체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았다. 반민정은 이 과정에서 전치 2주의 찰과상을 입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조덕제는 이와 관련해 지난 2016년 12월 1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다. 그러나 2심 재판부는 조덕제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선고했다. 조덕제는 불복하여 즉시 대법원에 상고했고, 대법원은 조덕제의 상고를 기각, 원심을 확정하며 성폭력 유죄 판결을 내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