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함소원, 물놀이 하는 딸에 "천재인가" 감탄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3.12 22:52 / 조회 : 432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연예의맛' 방송 화면


'연애의 맛'에서 함소원이 물놀이를 하는 딸의 모습을 보고 감탄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 부부는 생후 70일 된 딸 혜정에게 물놀이를 시켜주기 위해 거실에 수영장을 준비했다.

진화는 열심히 수영장에 물을 날랐고, 함소원은 얼음물을 건네며 진화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딸 혜정은 생애 첫 물놀이에 도전했다. 혜정은 목에다 튜브를 하고 물에 들어갔다. 첫 물놀이임에도 당황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헤엄을 쳐 함소원의 감탄을 자아냈다.

함소원은 "천재인가봐"라고 흡족해했고, 진화는 "갓난아이 때 수영을 시키면 뱃속에 있을 때랑 느낌이 같아서 신체발달에 좋다고 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