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백종원, 김동준 극찬 "전문점 차려도 되겠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0.01.29 09:37 / 조회 : 74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이 김동준에게 "전문점 차려도 되겠다"고 극찬을 했다.

오는 30일 오후 방송될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이 아름다운 여행지로 손꼽히는 제주도로 떠난다.

이날 제주도 농민들은 특산물 때문에 남모를 고충을 겪고 있음을 밝혔다. 제주도 대표 특산물인 귤은 작년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당도가 떨어져 맛이 없다는 잘못된 소문이 난 데다 당근은 소비가 줄어 제주의 당근밭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 더욱이 광어는 과잉생산되었지만 소비가 되지 않아 넘치는 광어를 폐기 처분하거나 아주 저렴한 가격으로 군부대에 납품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해졌다. 이 소식을 접한 멤버들은 직접 농민들의 고충을 듣고 특산물 살리기 프로젝트를 이행하기 위해 제주도로 향했다.

제주도에 도착한 멤버들은 제주산 광어를 이용한 요리를 선보였다. 백종원은 점심 메뉴로 광어 어죽, 광어 튀김, 광어 조림을 만들어 또 한 번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김동준 또한 과제를 위해 직접 광어 손질까지 하는 등 열의를 다해 광어 미역국이라는 메뉴를 준비해왔다. 평범해 보일 수 있는 요리에 광어를 넣어 깊은 맛을 낸 김동준 표 미역국에 백종원은 "미역국 전문점을 차려도 되겠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김동준의 요리는 백종원의 광어 요리와 함께 장사 메뉴 후보에 들어갈 정도였다. 이에 백종원과 김동준의 광어 요리를 두고 장사 메뉴 선정 투표를 진행하게 됐다. 까다로운 입맛의 김희철까지 김동준 요리에 손을 들며 박빙의 결과를 낳았다는 후문이다. 백종원까지 긴장하게 한 김동준의 요리는 무엇일지, 그 이야기는 '맛남의 광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백종원은 새로운 메뉴 개발로 또 한 번 큰 화제를 모았다. 그는 100번 이상의 시도 끝에 일본 대표 육수 재료인 가다랑어포를 대체할 훈연멸치 개발에 성공한 것. 이 소식을 접한 유명 호텔 총주방장은 좋은 취지에 함께 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고, 이에 백종원은 호텔로 향해 훈연 멸치를 이용한 레시피를 선보여 극찬을 받아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