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요르단서 '교섭' 촬영 마치고 귀국..검게 탄 피부 눈길[★NEWSing]

이정호 기자 / 입력 : 2020.09.12 18:00 / 조회 : 469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임성균 기자




배우 현빈이 영화 '교섭' 촬영을 마치고 무사히 귀국한 가운데 검게 그을린 피부가 눈길을 끈다.

현빈은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요르단에서 귀국했다. 현빈은 방역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현빈은 당초 10일 귀국 예정이었으나 현지 사정으로 이날 도하를 거쳐 한국에 도착했다. 이날 현장에는 팬들도 찾았으나 현빈은 그를 환영하는 팬들에게 고마워하면서도 "가까이 안 오는 게 좋을 것 같다"고 거리두기를 강조했다.

특히 현빈의 검게 그을린 피부가 눈길을 끈다. 이날 현빈은 짧은 편안한 스포츠 웨어를 입고 귀국해 검게 그을린 팔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요르단의 강한 태양 아래에서 임한 영화 촬영이 쉽지 않았음을 짐작하게 한다.

현빈은 황정민 강기영 등과 지난 7월 13일 전세기로 요르단으로 출국해 현지에서 자가격리 기간을 보낸 뒤 '교섭' 촬영에 돌입했다. 2개월여 촬영을 무사히 마치고 황정민은 지난 2일, 강기영은 9일 한국에 도착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교섭'은 중동에서 발생한 한국인 납치 사건을 소재로 납치된 이들을 구조하는 내용을 담은 작품.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리틀 포레스트'를 연출한 임순례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황정민이 외교관 재호 역을, 현빈이 국정원 요원 대식 역을 맡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