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이솔이♥' 박성광 불륜 개그맨 관계 해명

박성광 "'애로부부' 불륜 개그맨과 친한 사이 아냐..황당" [전문]

윤성열 기자 / 입력 : 2022.05.29 15:19 / 조회 : 6308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박성광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성광이 채널A, ENA채널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를 통해 불륜과 폭력, 양육비 미지급 등의 논란이 불거진 개그맨 A씨와 친한 사이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박성광은 29일 A씨와 관계에 대해 "1년 전 선배님의 도움 요청으로 라이브커머스 두 번, 방송을 위한 사전미팅 한 번 진행한 것이 전부"라며 "아마 그때의 사진을 보시고 계속 댓글을 주시는 것 같다"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밝혔다.

박성광은 이어 "방송에서 언급된 친한 개그맨은 내가 아니고 누구인지도 모르며, 라이브커머스 도중 경찰이 왔다는데 그것 역시 저와 한 방송이 아니다"며 "그리고 방송에서 언급된 내용의 어떠한 사실관계도 잘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8일 방송된 '애로부부'에서는 십수 년째 양육비를 수천만 원이나 미지급하고 있는 개그맨 전 남편 A씨를 고발하는 아내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 아내는 스태프와 불륜을 저지른 남편을 용서했지만, 이후 남편은 아내를 의부증 환자 취급하며 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폭력에 지친 아내는 결국 양육비 지급과 친정 엄마에게 남편이 빌린 8000만 원의 빚을 갚는다는 조건으로 이혼했지만, 4년간 전 남편은 양육비를 한 푼도 지급하지 않고 잠적한 것으로 알려져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이후 A씨의 정체에 대한 추측이 쏟아졌으며, 일부 네티즌들은 A씨로 지목된 개그맨과 박성광이 과거 함께 방송에 출연했던 것을 지적하며 박성광을 향한 비난 댓글을 달기도 했다. 박성광은 "방송을 보신 분들이 안타까운 마음에 제게 댓글을 주신 건 알고 있지만, 일적으로 방송을 진행한 이유로 내가 어떠한 사실을 알면서 묵인했을 거라는 억측은 참 황당한 일"이라며 "나 역시 같은 마음으로 상처를 받으신 부분에 대해선 속히 제대로 된 보상과 보호를 받으시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저는 모르는 그분의 개인적인 일로 인한 추측성 댓글로 아침부터 온전한 하루를 보내지 못하고 황당하고 상당히 상처가 된다"며 "소개해준 선배분께는 해당 내용을 알렸다. 지금 말씀드리는 것이 전부이니 무분별한 추측성 댓글 자제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다음은 박성광이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 전문

안녕하세요.

제가 오늘 아침부터 황당한 일이 생겨서 댓글로 말했음에도 계속 추측성 댓글을 남기셔서 글을 올립니다.

명확히 말씀드리면 모 방송으로 언급되고 있는 그 분과는 1년 전 선배님의 도움 요청으로 라이브커머스 두 번, 방송을 위한 사전미팅 한 번 진행한 것이 전부입니다. 아마 그때의 사진을 보시고 계속 댓글을 주시는 것 같아요.

하지만.. 방송에서 언급된 친한 개그맨은 제가 아니고 누구인지도 모르며, 라이브커머스 도중 경찰이 왔다는데 그것 역시 저와 한 방송이 아니랍니다. 그리고 방송에서 언급된 내용의 어떠한 사실관계도 잘 알지 못합니다.

방송을 보신 분들이 안타까운 마음에 제게 댓글을 주신 건 알고 있지만, 일적으로 방송을 진행한 이유로 제가 어떠한 사실을 알면서 묵인했을 거라는 억측은 참 황당한 일입니다.

저 역시 같은 마음으로 상처를 받으신 부분에 대해선 속히 제대로 된 보상과 보호를 받으시길 바라고 있답니다.

저는 모르는 그분의 개인적인 일로 인한 추측성 댓글로 .. 아침부터 온전한 하루를 보내지 못하고 황당하고 상당히 상처가 되네요.

소개해준 선배분께는 해당 내용을 알렸어요.

지금 말씀드리는 것이 전부이니 무분별한 추측성 댓글 자제 부탁드려요.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기자 프로필
윤성열 | 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starpoll 배너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