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사 주전 MF, 맨유행으로 마음 돌렸다...'텐 하흐 계획에 매료'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22.06.12 08:58 / 조회 : 233
  • 글자크기조절
image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프랭키 데 용(바르셀로나)이 잔류가 아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으로 마음을 돌렸다.

오랫동안 바르셀로나 중원을 책임져온 데 용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무대에서 정상급 미드필더로 꼽혔다. 하지만 최근 바르셀로나의 재정이 어려워지면서 이적설이 불거졌고 맨유로 향할 수 있다는 보도가 쏟아졌다.

그러나 데 용은 바르셀로나 잔류를 외쳤다. 바르셀로나의 재정이 어렵더라도 바르셀로나와의 의리를 저버리지 않겠다며 팀을 떠나지 않겠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지속적으로 영입에 주력했던 맨유의 노력이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다.

이에 에릭 텐 하흐 맨유 신임 감독이 데 용을 직접 설득하고 나섰다. 데 용과 텐 하흐는 과거 아약스에서 한솥밥을 먹었고 아약스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행을 이끈 바 있다.

자신의 성장에 도움을 줬던 은사의 영향은 매우 컸다. 영국 매체 '미러'의 사이먼 멀록 기자에 따르면 텐 하흐가 자신이 구상하고 있는 프로젝트를 텐 하흐에게 설명했고 아약스에서 거뒀던 성공의 기억을 되살리면서 데 용의 마음을 돌리는 데에 성공했다.

맨유는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가 아닌 유로파리그에 나간다. 그럼에도 텐 하흐의 계획에 만족한 데 용은 맨유행을 받아들였다. 텐 하흐는 데 용을 중심으로 맨유 스쿼드를 개편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 애슬레틱'의 앞선 보도에 따르면 바르셀로나는 데 용의 이적료로 최소 8,000만 유로(약 1,080억원)를 원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