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혼' 정소민, 살인 사건 연루→유준상과 맞대면..정체 들킬까

이경호 기자 / 입력 : 2022.07.31 13:22 / 조회 : 525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토일드라마 '환혼'의 정소민, 유준상/사진제공=tvN '환혼'
'환혼' 정소민과 유준상이 의문의 살인 사건 현장에서 마주해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tvN 토일드라마 '환혼'(연출 박준화, 극본 홍정은·홍미란, 제작 스튜디오드래곤·하이퀄리티) 측은 31일 박진(유준상 분)이 무덕이(정소민 분)의 목에 칼을 겨누는 일촉즉발 맞대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에서 무덕이는 피를 흘리고 쓰러진 사내를 목격하고 깜짝 놀란 모습. 하지만 무덕이가 당황할 새도 없이 박진이 살인 사건 현장에 나타났고 엎친 데 덮친 격 박진은 무덕이를 살인 용의자로 의심한 듯 그의 목에 칼을 겨눠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뜻하지 않게 살인 사건과 연루된 무덕이의 초조한 눈빛과 현장을 급습한 박진의 날 선 표정에서 일촉즉발의 위기감을 고조시키며 과연 무덕이가 살인 용의자 누명을 벗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 가운데 박진은 탄수법에 이어 서경 선생의 심서까지 최단 시간에 읽은 장욱의 레벨업을 눈여겨보면서 그의 곁을 지키는 무덕이를 예의주시하고 있었다. 반면 무덕이는 환혼인 정체를 숨기기 위해 최대한 박진과의 접촉을 피하고 있던 바. 앞서 살수 낙수(고윤정 분)를 쫓으며 그에게 치명타를 입혔던 박진이 이번에는 무덕이에게 칼을 겨누게 된 가운데 두 사람이 살인 사건에서 맞대면한 이유는 무엇인지, 나아가 박진이 무덕이의 환혼인 정체를 알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환혼' 제작진은 "무덕이가 살인 사건에 연루된다. 해당 살인 사건을 시작으로 환혼되기 전 무덕이의 과거 비밀이 하나씩 밝혀지는 폭풍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니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이경호 기자 sky@mtstarnews.com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