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두산 레전드' 니퍼트와 홍성흔... 함께 잠실 팬들 앞에 선다

이원희 기자 / 입력 : 2022.08.22 18:08 / 조회 : 1820
  • 글자크기조절
image
홍성흔(왼쪽)과 니퍼트.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베어스가 2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KT 위즈와 정규시즌 맞대결에서 'KBO 레전드' 더스틴 니퍼트(41)와 홍성흔(45)의 시구 및 시포 행사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두산은 "이번 행사는 니퍼트와 홍성흔의 KBO 레전드 선정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KBO는 올해 리그 출범 40주년을 맞아 '프로야구를 빛낸 레전드 40인'을 차례로 발표 중이다. 니퍼트는 33위, 홍성흔은 36위에 이름을 올렸다"고 소개했다.

'홍포' 홍성흔은 1999년 신인드래프트 1차지명으로 두산베어스에 입단해 프로 통산 18시즌간 1957경기에서 타율 0.301, 208홈런, 1120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실력은 물론 유쾌한 입담과 팬서비스를 겸비한 스타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니느님' 니퍼트는 2011년 두산베어스에 입단해 KBO리그 8시즌 통산 214경기에서 102승51패1홀드, 평균자책점 3.59를 기록했다. 한 팀에서 7시즌 연속 뛴 외국인선수는 니퍼트가 유일하며, 승리(102승)와 탈삼진(1082개) 모두 외인 최다로 남아있다.

두산은 "이들은 이날 경기에 앞서 팬들을 위해 사인회를 진행한다"며 "팬 사인회는 오후 6시부터 1루 응원단상 앞에서 약 20분간 진행될 예정이며, 참가권은 1루 안내데스크에서 선착순으로 받을 수 있다. 경기 직전 시구와 시포 행사가 열리며, 5회말 종료 후 공식 시상식이 열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