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라는 장르

문완식 기자 / 입력 : 2022.09.24 06:52 / 조회 : 2840
  • 글자크기조절
image
방탄소년단(BTS) 뷔의 비현실적이고 신비로운 아름다움이 담긴 영상이 공개돼 전 세계 팬들을 사로잡았다.

보그 코리아는 "가장 영화적이고, 때로는 클래식하며, 누구보다 동시대적인 무한한 뷔. '보그 코리아'의 시선으로 담은 '뷔'라는 장르"라는 글과 함께 뷔를 촬영한 쇼트 필름을 SNS를 통해 공개했다.

영상 촬영은 미국의 뉴욕 외곽의 한적한 마을에서 진행됐다. 자연광 아래서 더 빛나는 뷔의 찬란하고 싱그러운 아름다움은 찬사와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자연을 예찬한 시인 윌리엄 컬런 브라이언트의 생가에서 찍은 영상에서 뷔는 가장 시적이면서 우아한 감성을 담아냈다. 짧은 영상은 마치 뷔의 여러 페르소나를 담은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극적인 감동을 선사했다.

영상은 물소리와 새소리가 들리면서 뷔가 창밖을 보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어지는 장면에서 뷔가 햇빛을 손으로 가리는 모습은 방탄소년단의 'Young Forever' 뮤직비디오에서 영원한 젊음을 외치며 달리던 뷔의 모습이 연상돼 팬들을 뭉클하게 했다.

image
정원의 오래된 분수에 걸터앉아 고개를 숙여 목걸이를 만지작거리는 모습은 비장함마저 엿보인다. 창가에서 서서 입술을 지그시 물고 머리카락을 만지작거리는 뷔의 모습에서는 노출 하나 없이 섹시함을 극대화하는 뷔의 장점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풍선을 불거나 잔디밭에 앉아 있는 장면에서 청초한 소년미로 매료시키자마자 바로 눈빛, 손짓으로 강렬함을 선사하며 '요염한 아름다움과 무방비한 소년성'으로 요약되는 뷔의 모습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다. 이탈리아 보그는 뷔의 이런 모습을 "열여섯으로 보이는 스물일곱, 비현실적이고 신비로우며 청춘의 덧없는 아름다움"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image
필름 공개와 함께 보그는 뷔를 "섬세한 성품과 태도는 포장을 걷어낼수록 빛이 났고, '화양연화' 시리즈처럼 낭만이 가미된 경우에는 더욱 위력을 발휘했다. 순박한 웃음을 자주 짓고, 가족에 충실하고, 눌변이지만 신중하게 고른 말은 대체로 다정해서 팬들은 그의 순수함을 아끼고 사랑한다"고 뷔를 사랑할 수밖에 없는 이유, '뷔 매력론'을 전했다.

image
보그는 "현장에서 그와 마주친 기자나 사진작가는 '왜 저 슈퍼스타가 이렇게나 진심으로 타인에게 관심을 보이는가' 놀랐다는 증언을 자주 한다"며 "사람 좋아하고 인연을 소중히 여기는 그의 면모는 팬들에게도 그대로 적용된다. 팬을 대하는 그의 태도에는 전략만으로 도달할 수 없는 진솔함이 있다"고 덧붙여 세상을 향한 뷔의 다정한 시선을 조명했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